‘바스락, 바스락’ 아니 이게 무슨 소리지? 바람 불 때마다 나는 바스락 소리에 베란다로 나가보니 아뿔싸… 지난번에 여름을 맞이한다며 사놓은 화분이 이제 형체를 알아 볼 수도 없게 말라버렸습니다. 매년 이렇게 말라 죽어버리는 화분들, 집에 놀러 온 친구가 또 하나 죽였냐 면서 ‘연쇄살초마’라고 놀립니다. 이런 수모를 더 이상 겪을 수는 없죠. 초록이들에게도 미안하네요. 실내에서도 식물이 무럭무럭 자라는 스마트 화분, 블룸엔진과 함께 한 번 더 도전해 봐야겠습니다.

블룸엔진은 식물 키우기에 재능이 없는 사람조차도 손쉽게 화초를 기를 수 있게 해줍니다. 식물이 자주 죽는 이유는 도시에서는 식물이 잘 자라기 너무나도 어려운 환경이기 때문입니다. 햇빛도 잘 안 들뿐더러 물도 적정 시간에 적정량을 주기도 힘들고 바람도 잘 안 통하죠.

블룸엔진은 빛, 물, 바람을 자동으로 제어하여 화초를 위한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줍니다. 투명한 관 안에서 쑥쑥 자라는 화초를 보면 키우는 사람도 즐겁고 자라는 식물도 기뻐할 것 같습니다.

화초를 관리하는 법도 매우 간단합니다. 대부분 반자동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이죠. 일단 가장 까먹기 쉬운 물주기는 비가 오는 듯한 급수 방식과 자동 물 순환, 급수 조절 장치로 관리됩니다. 상단 부에 물을 부어주면 마치 비가 오는 듯한 황홀한 광경이 펼쳐지죠.

자주 물 주는 것을 까먹는 사람 이어도 걱정 없습니다. 블룸엔진은 아래에 있는 물탱크에 최대 1.2리터의 물을 저장할 수 있어 최대 두 달까지 물 주는 것을 잊는다 해도 괜찮습니다. 또한 내부의 물탱크는 펌프와 센서를 내장하여 물을 자동으로 순환시켜주며 물탱크 수위와 물 부족을 알려줍니다.

모든 생명이 그러하듯 식물이 자라날 때는 바람과 빛이 필요합니다. 블룸엔진에는 초소형 팬이 내장되어 있어 공기순환을 유도하고 화초의 광합성을 도와줍니다. 또한 식물의 성장에 필요한 약 600~700mm의 파장대를 가지고 있는 LED 조명을 설치하여 빛이 부족한 집 이어도 식물을 걱정없이 키울 수 있죠. 해가 잘 안 드는 칙칙한 방에 블룸엔진 하나면 싱그러움으로 환해질 것 같습니다.

요즘은 스마트폰 앱 연동은 기본인 것 같습니다. 블룸엔진도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어서 블룸엔진과 식물을 상태를 보고, 급수 시간 설정 및 물이 부족하지는 않는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. 게다가 조명의 시간도 조절할 수 있으니 밤에 무드등으로 은은하게 사용하다가 자동으로 꺼지게 해두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.

겨울에 만나기 힘든 초록이들, 블룸엔진 하나면 사시사철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. 마치 <어린왕자>나 <미녀와 야수>에 나오는 유리 관 안의 장미 같은 기분도 드네요. 식물을 키우는 아름답고 스마트한 방법, 블룸엔진은 현재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중입니다.

 

출처: Early Adopter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